국제 일반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유

작성 2022.09.05 16:39 ㅣ 수정 2022.09.06 13: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 상하이시 파리바게뜨 매장
중국 상하이 당국이 한국 브랜드인 파리바게뜨에 벌금을 부과하자, 상하이 시민들이 직접 나서 파리바게뜨를 옹호하는 보기 드문 장면이 펼쳐졌다.

차이나뉴스닷컴 등 현지 언론의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상하이시 시장감독관리국은 파리바게뜨가 당국의 도시 봉쇄에 따른 영업 중단 조치를 어겼다는 이유로 벌금 58만 5000위안(한화로 약 1억 1000만 원)을 명령했다.

상하이시는 지난 3월 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 2개월간 도시 전체를 봉쇄했었다.

이에 상하이 파리바게뜨는 매장을 닫고 직원들에게 귀가를 권했다. 그러나 일부 직원들이 개인 사정 등으로 귀가하지 못하자, 해당 직원들을 상하이시 안에 있는 제빵 교육시설에 머물게 도왔다.

또 봉쇄 시기 식품 부족 현상이 극심해진 상황에서, 제빵 교육시설 인근 주민들이 빵을 단체로 구입하길 원한다는 의사를 밝혀오자 이에 응해 사흘 동안 빵을 만들어 판매했다.

확대보기
▲ 상하이시 시장감독관리국은 파리바게뜨가 당국의 도시 봉쇄에 따른 영업 중단 조치를 어겼다는 이유로 벌금 58만 5000위안(한화로 약 1억 1000만 원)의 벌금을 명령(사진)했다
상하이시 당국은 파리바게뜨의 이러한 처사가 봉쇄 규정에 어긋난다며 벌금을 부과했고, 이 소식이 알려지자 상하이 시민들은 앞다퉈 당국의 벌금 명령에 반발하기 시작했다. 2600만 명에 달하는 상하이 시민들이 먹을 것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워야 했던 봉쇄령 기간 동안 파리바게뜨가 그들을 도왔다는 게 이유다.

한 상하이 시민은 현지 SNS인 웨이보에 “봉쇄 당시 집에 먹을 것이 갈수록 줄어들 때, 정부가 주는 물자는 없고 물건을 구할 길도 거의 없었을 때, 우리에게는 방법을 찾아 먹을 것을 주는 사람이 바로 구세주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상하이 시민 역시 “정의가 죄가 된다면, 세상에서 정의는 사라질 것”이라며 영업 중단 조치를 어겼던 파리바게뜨를 옹호했다.

확대보기
▲ “앞으로 며칠 간 아침은 파리바게뜨”라고 적힌 글로 파리바게뜨를 응원한 중국 네티즌의 SNS 글


확대보기
▲ “파리바게뜨가 지난 며칠 간 미친 듯이 팔리고 있다고 하던데, ‘벌금령’이 광고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적은 중국 네티즌의 글.png
현지 SNS에는 파리바게뜨를 응원하는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현지의 한 시민은 3일 웨이보에 “오늘 주위에서 파리바게뜨 제품을 사겠다는 사람들을 많이 봤다”고 적었고, 또 다른 시민은 “상하이 시민들이 굶어 죽을 즈음, (파리바게뜨)가 빵을 배달했다. 당장 내일 파리바게뜨 빵을 사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애플리케이션으로 배달을 주문한 뒤, 배송지를 해당 매장으로 찍는 사례도 확인됐다. 빵을 받지 않고 돈만 지불하겠다는 일명 ‘돈쭐’(돈으로 혼쭐내기) 캠페인의 일환인 셈이다.


여론이 확산하자 상하이시 당국은 한발 물러섰다. 벌금령을 내린 상하이시 시장감독관리국은 “이번 조처는 ‘경미한 사안’으로, 해당 기업이 법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면 (벌금령이) 취소될 수 있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일각에서는 봉쇄에 따른 영업 중단 조치를 어긴 파리바게뜨가 처벌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는 주장도 나오는 가운데, 파리바게뜨 중국지사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파리바게뜨는 현재 상하이 등 중국 전역에 304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