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자국

작성 2022.09.12 15:37 ㅣ 수정 2022.09.12 15: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글자(붉은원)로 추정됐던 흔적은 유성펜 자국으로 드러났다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진 야오이(彌生)시대 (기원전 3~기원후 3세기) 유물의 ‘진실’이 밝혀졌다.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의 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유물은 2020년 당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일 가능성이 있다’는 글자가 적힌 것으로, 시네마현 마쓰에시 다와야마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이었다.

글씨가 쓰여있던 출토품은 길이 9㎝, 폭 7.5㎝, 두께 1.5㎝ 석제품으로, 현지 연구진은 1997~2000년 분석을 통해 이를 오래된 벼루로 추측했다.

벼루로 추정된 해당 유물 뒷면에는 두 개의 검고 희미한 선이 발견됐고, 2020년 당시 현지 전문가들은 이를 기원 전후의 예서체로 적힌 ‘자’(子) 등 문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해당 주장이 사실이었다면, 이는 기존 일본 최고(最古) 문자보다 200~300년 앞선 것이었다. 이에 따라 당시 현지 고고학계는 물론 언론도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었다.

그러나 최근 나라현립 가시하라 연구소 소속 오카미 도모노리 선임 연구원은 이 같은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진실을 공개했다. 유물에 적힌 글자의 화학적 성분 등을 분석한 결과, 글자는 먹물이 아닌 유성펜 성분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오카미 연구원은 지난 10일 지바시(市)에서 열린 일본 문화재과 학회에서 “(문제의 글자는) 유물의 정리 작업 중 다른 곳에 적힌 유성펜의 글씨가 전사(글이나 그림 따위를 옮기어 베낌)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020년 당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 가능성’을 주장했던 연구진은 “과학적 분석 결과를 반박할 수 없으니 당시의 견해는 철회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유물을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 조사과 측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문자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는데 안타깝다”면서 “전사가 원인이라면 문화재 관리청 역시 (출토품 관리에 대해)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