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막가는 정치판...페루에서 시작한 19금 선거운동 방법은? [여기는 남미]

작성 2022.09.27 10:41 ㅣ 수정 2022.09.27 10: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온리팬스로 선거운동을 시작한 가르시아.테스 가르시아
정치가 막나가도 너무 막나간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페루의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시장후보가 선정적인 선거운동을 공식화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환호하지만 대다수 유권자들은 “정치가 타락해도 지나치게 타락했다”고 혀를 찬다. 

논란의 중심에 선 정치인은 페루 실카요에서 시의원 후보로 나선 테스 가르시아(여, 44). 그는 온리팬스를 통해 선거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온리팬스는 크리에이터에게 매월 돈(구독료)을 지불하면 크리에이터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볼 수 있는 구독 플랫폼이다. 성인물 검열을 하지 않아 선정적 콘텐츠를 판매하는 성인용 플랫폼으로 널리 알려졌다. 

정당 ‘지방연합당’의 공천을 받은 가르시아는 최근 기자들을 만나 “온리팬스를 통해 선거운동을 하기로 결심하고 이미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가르시아는 “코로나19가 유행하고 난 뒤 온리팬스를 알게 됐다”며 “최근에 가장 핫한 플랫폼으로 보여 이곳을 통해 공약을 알리기로 했다”고 했다. 

선거자금도 온리팬스 수익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가르시아는 “공약도 알리고 선거자금까지 확보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나의 선거운동은) 페루 선거역사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보여주는 걸 좋아한다. 온리팬스를 통해 공약을 보여드리고 시민 모두에게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다는 꿈을 안겨드리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온리팬스가 주로 성인물 거래가 활발한 플랫폼이라는 사실에 약간은 부담을 느끼는지 “선입견을 갖고 장난처럼 보지는 말아주기를 바란다”며 “그 누구보다 이번 선거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론은 비판적이다. 정치인이 성인물 거래 플랫폼에서 선거운동을 하는 건 정당화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많다. 

한 네티즌은 “돈이 된다는 소문이 나면서 너도나도 온리팬스로 몰리더니 이젠 선거에 나선 여자정치인까지 뛰어들었구나. 정치가 어디까지 타락하는지 지켜보자”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사실상의 음란물이 홍수를 이루는 곳에서 무슨 선거운동이냐. 제발 정신을 차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대해 지방연합당은 “꼼꼼하게 선거법을 검토했지만 온리팬스를 이용한 선거운동엔 하자가 없다”며 “소셜 미디어를 이용한 선거운동이 대세인 만큼 새로운 선거운동의 시도로 보아주길 바란다”고 가르시아 후보를 지지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