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야생동물과 싸워…숲속에서 꼬마 주인 끝까지 지켜낸 영웅견 [반려독 반려캣]

작성 2022.11.14 09:27 ㅣ 수정 2022.11.14 09: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집을 나갔다가 길을 잃어버린 3세 꼬마 소년을 끝까지 지켜낸 충견의 사연이 전해졌다. 중국 안후이성 중부의 성도 허페이 공안국은 최근 3세 소년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한 결과, 이틀 만에 숲속에서 소년과 그 곁을 지키고 있던 충견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구조대원들이 A군을 발견했을 당시 아이의 건강은 매우 양호했으며 그 옆에는 필사적으로 곁을 지키며 다가오는 구조대원들을 경계하는 반려견이 함께 있었다. 구조대원들은 이 반려견 덕에 A군이 무사히 야생에서 살아 남았을 것으로 보고있다. 실제로 A군은 발견 당시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상태였던 반면 곁을 지키고 있던 반려견의 피부는 상당 부분 벗겨지는 등 한눈에 봐도 심각한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확대보기
이에 대해 구조대원들은 “밤중에 숲속에서 마주친 야생 동물로부터 소년을 구하기 위해 개가 필사적으로 싸우던 중 다쳤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개가 소년과 동행하지 않았다면 생명에 큰 지장이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더욱이 A군의 반려견은 최근 4마리의 강아지를 출산했으나 A군이 길을 잃고 헤매자 그 곁을 지키기 위해 새끼들을 잠시 떠나 소년이 구조될 때까지 숲속에서 함께 버티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무사하게 귀가한 A군과 영웅견을 맞이한 가족들은 “평소에도 아이를 유독 더 잘 따르던 개였다”면서 “이번에는 반려견에게 닭고기, 찜요리 등 보양을 꼭 해주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얼마 전에 낳은 강아지 보다 소년의 안위를 더 걱정해 밤새 곁을 지킨 이 개의 충직함을 인간이 배워야 한다”, “인간보다 개가 더 충직하다는 것을 이런 소식을 통해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 인간보다 나은 강아지를 가족처럼 대해달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사회 나가 강간하지마”…푸틴 최측근이 용병 사면하며 한 말
  • 차 뒷좌석에서 반려견이 쏜 총에 맞아…美 견주 사망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