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포착] “마차에 자동차까지 실었다” 이것이 진짜 동물학대

작성 2022.09.22 11:08 ㅣ 수정 2022.09.22 11: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고물상마차를 끌고 있는 말. 마차에는 폐차한 자동차까지 실려 있다. CRRE
아르헨티나에서 최근 SNS에 공유된 사진이 공분을 낳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주(州)에서 촬영한 사진엔 마차를 끌고 있는 말이 보인다. 눈길을 끄는 건 마차에 실려 있는 엄청난 양의 고물이다. 

마차에는 폐차한 자동차를 포함해 각종 고물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엄청난 무게에 마차마저 기울어 있어 위태로워 보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아무리 말이지만 저렇게 무거운 마차를 어떻게 끌고 가냐” “힘 좋은 소가 여러 마리 붙어도 끌기 힘들겠다. 저러다 저 말 쓰러진다”고 걱정했다. “양심이 있으면 말에게 저런 마차를 끌게 할 수 있겠냐”고 분노하는 네티즌도 많았다. 

사진은 20일(현지시간) ‘말의 날’을 맞아 한 동물보호단체가 인터넷에 올렸다.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선 “말이 끄는 마차를 법으로 금지하자”는 시위가 열렸다. 복수의 동물보호단체들에 따르면 사진 속 마차를 끄는 말처럼 학대를 당하는 말은 전국적으로 약 7만 마리에 달한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사회가 큰 관심을 주지 않고 있지만 가장 잔인한 학대를 당하는 동물은 바로 마차를 끄는 말”이라면서 “마차의 사용을 당장 금지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아르헨티나 의회에는 마차 금지 법안이 발의됐다. 야당의원 알레한드로 피노치아로가 발의한 법안은 마차를 전면 금지하는 한편 마차를 폐기하면 전기차 구입을 위해 대출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피노치아로는 “말이 끄는 마차는 대부분 고물상마차”라면서 “사람은 돈 욕심에 마차에 짐을 엄청나게 실을 수밖에 없고 이런 마차를 끌다 길에서 죽는 말이 부지기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이 제정되면 18개월 유예기간을 두고 마차폐기등록제를 운영, 등록을 받은 후 (고물상들이) 전기차를 구입할 수 있도록 저리의 대출을 지원하자는 게 법의 주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법안을 발의하기 전 그는 법안에 대한 온라인 국민서명을 받았다. 서명에는 42만 명이 참가, 말이 마차를 끌지 못하도록 하자는 데 찬성했다. 

동물보호운동을 벌이고 있는 수의사 다니엘 파바노는 “고물상 마차를 끄는 말들을 조사해 보니 하루 12시간 노동은 보통이었다”며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고물을 내린 후 3~4시간 만에 다시 마차를 끌고 나가기 일쑤였다”고 말했다. 가족들이 번갈아 고물 수집에 나서 사람은 바뀌지만 말은 바뀌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제대로 먹지 못해 영양실조에 걸린 말이 대부분”이라면서 “사람들이 보는 곳에서 버젓이 자행되고 있는 엄청난 학대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선 반드시 법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말은 사람의 노예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