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알고 보니 자궁이 2개…하지만 두렵지 않아” 美 20세 여성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8세가 되어서야 자신에게 2개의 자궁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미국의 20세 여성 페이지 디안젤로

자신이 2개의 자궁을 가졌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미국 20대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일 보도에 다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페이지 디안젤로(20)는 2년 전인 18세 무렵에 자신에게 2개의 자궁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

중복자궁(uterine didelphys)으로 불리는 이 증상은 말 그래도 자궁과 질이 각각 2개인 질환으로, 각각의 자궁으로 임신이 가능하며 흔하지는 않지만 아주 드문 질환도 아니다.

디안젤로는 중복자궁으로 인해 한 달에 두 번의 생리를 겪기 때문에, 자궁 한쪽으로 아이를 임신해도 다른 한쪽 자궁을 통해 생리가 발생할 수 있다.

이 여성은 18세가 되기 전까지 자신이 중복자궁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다만 몇 년 동안 때때로 2주에 한 번 불규칙한 생리를 겪었고, 2년 전 정기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했을 때 자신의 몸 상태를 알게 됐다.

그녀는 “외관상 다른 여성들과 똑같은 성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내게 자궁이 두 개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하지만 산부인과를 처음 방문했을 때 의사의 표정을 보고, 내게 뭔가 다른 질환이 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처음에는 그저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의사에게 자세히 설명을 들은 뒤에야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중복자궁 여성들은 일반 여성에 비해 자궁의 크기가 훨씬 작기 때문에 조산이나 유산의 위험이 높다. 실제로 중복자궁 진단을 받은 여성들은 평균적으로 유산을 5차례 겪은 후에야 아이를 출산했다는 현지 통계도 있다.

▲ SNS 활동을 하는 디안젤로의 모습

디안젤로는 자신처럼 중복자궁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거나, 혹은 고민하며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SNS 페이지를 개설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는 틱톡에서 30만 팔로워를 자랑하며, 꾸준히 중복자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디안젤로는 “나와 같은 문제를 안고 있는 어린 소녀들이 메시지를 통해 고민 상담을 해온다. 처음 자신의 몸 상태를 알게 되면 두렵고 외로울 수 있지만 함께 모인다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것이 내가 SNS 활동을 시작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중복자궁은 높은 유산 및 조산의 위험을 내포하지만, 출산 성공 사례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영국의 한 여성은 각각의 자궁에 각 1명 씩 태아를 임신해 두 아이를 출산했다. 2개의 자궁에 한 명의 태아가 동시에 들어서는 일은 5000만 분의 1 확률로 매우 드물다.

영국의 또 다른 여성은 하나의 자궁이 정상적인 생리 활동을, 숨겨져 있던 다른 자궁이 임신 상태를 유지하면서, 임신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다 갑작스럽게 출산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