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S

[애니멀S] 구조 후 7년, 고양이 엘사의 마음이 열렸다

작성 2022.08.31 17:53 ㅣ 수정 2022.09.01 16: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구조 동물들의 쉼터인 카라 더봄센터. 더봄센터에서 지내는 고양이들은 위기의 현장에서 구조되어 저마다의 상처를 가지고 있고, 사람에게 마음의 문을 닫은 고양이들이 대부분입니다. 구조 후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어떤 고양이들은 언제나 매섭게 사람을 대했고 조금의 손길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고양이 ‘엘사’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엘사는 2015년, 서울의 한 재개발지역에서 구조된 고양이입니다. 얼음 같은 고양이였고, 더봄센터에서 가장 매섭기로 유명한 고양이기도 했습니다. 사람과 한 공간에 있을 때면 얼굴조차 보기 힘들 정도로 숨어있고, 한껏 경계한다는 뜻으로 납작한 ‘마징가 귀’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저리 가, 난 너를 허락하지 않을거야.’ 엘사는 늘 그런 눈초리로 사람을 보는 듯 했습니다. 

확대보기
엘사의 변화는 지난 여름에 찾아왔습니다. 어느 날엔가부터 조금씩 사람의 손길을 받아주기 시작했고, 이후에는 빗질도 받았습니다. 어느 순간부터는 쓰다듬는 손길에도 편안한 얼굴을 했습니다. 구조 후 7년만에 엘사가 마음을 열기 시작한 것입니다. 따뜻한 변화는 엘사에게만 찾아온 것이 아니었습니다. 호기, 희망이, 흰둥이… 다른 고양이들도 저마다의 방법과 시간 속에서 조금씩 마음을 열고 손길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확대보기
고양이의 마음을 여는 법

어떤 사람들은 “고양이는 사회화가 불가능해”라고 말합니다. 더 나아가 ‘주인(가족)도 못 알아보는 미물’이라는 손가락질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상처받은 고양이들 또한 생명이라는 것을, 다시 사람에게 마음을 열 수 있는 용기를 가질 수도 있다는 것을 모르기에 그렇게 말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낡은 편견과 몰이해 없이 고양이들을 바라보면, 많은 가능성과 충분한 회복탄력성을 가진 존재로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확대보기
더봄센터의 고양이들은 입소 후 2년이 채 안 되어 변화했습니다. 이는 활동가들과 봉사자들의 사랑과 애정으로 피어낸 변화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고양이들의 컨디션을 살피고, 묘사를 청소하고, 매 끼 적합한 사료를 먹이는 것으로 고양이들의 삶을 돌봤습니다. 특히 많은 봉사자님들이 꾸준히 와주시면서 고양이들은 ‘인간은 신뢰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배우는 듯 합니다. 장난감을 흔들거나 때로는 옆에 가만히 앉아 있는 봉사자님들의 존재는 고양이들에게 어떤 의미일까, 간혹 생각합니다. 

확대보기
한껏 경계한 눈빛 대신 부드럽게 쓰다듬는 손길을 즐기는 엘사, 매서운 솜방망이 대신 제일 먼저 나와 봉사자님을 반기는 호기, 매서운 하악의 경고 대신 가만히 그릉대는 희망이… 처음에는 매서운 솜방망이를 날리기도 하고 좁혀진 거리를 허락하지 않았지만, 오랜 사랑과 헌신이 쌓인 끝에 마음을 연 고양이들은 보다 평화롭고 자유로워 보입니다. 지금도 여전히 조금씩 변화하는 고양이들은 나중에는 더 평온한 얼굴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 때가 되어서는 사랑하는 가족의 곁이기를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  

확대보기
마음을 모아 기적으로

 고양이를 비롯해 더봄센터에는 약 200여 마리 동물들이 지내고 있습니다. 모두 활동가, 봉사자들의 보살핌 아래 지내며 저마다의 속도로 마음을 열고있는 중입니다. 헌신하는 마음, 오랫동안 차곡차곡 쌓은 소중한 시간으로 변하는 동물들을 볼 때, 특히 동물들에게 진심을 다하고 동물들이 그 마음에 응답했을 때, 이들이 함부로 대해도 되는 물건이 아니라 살아있는 생명임을 다시금 느낍니다. 

확대보기
더봄센터에는 매달 70여 명의 봉사자님들이 방문해 동물들을 돌보며 그들의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봉사자님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하곤 합니다. 동물을 위해 활동할 수 있어 감사하고 힐링의 시간이었다고, 동물들을 위한 시간이기도 하지만 ‘나’를 위한 시간이기도 했다고요.


생명을 위한 조건 없는 봉사가 있어서 동물들은 다시 희망을 되찾고, 사람과의 관계맺기를 다시 하고, 마음을 열고 입양 가족을 만나 새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동물과 따뜻한 동행을 하는 모든 분들에게 따뜻한 격려의 마음을 전합니다. 

김민영 동물권행동 카라 활동가 info@ekara.org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