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도와주세요” 감금된 여성이 떨군 메모…행인이 기지 발휘해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파트 발코니에 감금된 여성이 떨어뜨린 메모를 보고 수신호로 도움을 주고 경찰에 연락한 호주 남성. 영상 캡쳐

총으로 위협받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짧은 메모를 허투루 보지 않은 한 행인이 귀중한 목숨을 구했다.

호주 시드니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 밤, 시드니 서쪽 보니리그의 한 아파트에서 크리스토퍼 아담 던컨(35)이라는 이름의 남성이 동거인 여성(34)을 강금하고 구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여성은 가해자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동시에 총으로 위협을 받고 있었고, 아파트 베란다 쪽에 감금당해 있었다.

▲ 아파트 단지 내 폐쇄회로(CC)TV로 촬영된 피해 여성의 모습. 겁에 질린 채 창가에 앉아있다 도움을 요청하는 메모를 베란다 밖으로 던졌다.

피해 여성은 가해자의 눈치를 살피며 도와달라는 메시지를 적은 메모를 베란다 아래로 떨어뜨렸는데, 마침 그 아래를 지나가던 남성 두 명이 메모를 발견하고는 감금돼 있는 피해 여성을 확인했다.

메모를 발견한 두 사람은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행인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가해자가 알아채지 못하도록 수신호를 이용해 피해 여성과 소통했고, 피해 여성의 상황을 확인한 이들은 곧바로 경찰에 연락해 이 사실을 알렸다.

아파트 단지 내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는 겁에 질린 채 창가에 앉아있는 피해 여성과, 그녀에게 수신호로 경찰 신고를 알리며 돕는 행인 두 명의 모습을 볼 수 있다.

▲ 체포된 가해자

▲ 경찰이 도착한 직후 무사히 아파트 밖으로 빠져 나온 여성

이후 경찰이 출동했고,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다. 도움을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적은 메모를 스쳐 지나가지 않은 행인들 덕분에 더 끔찍한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여성을 감금한 남성과 공범으로 추정되는 다른 여성 2명을 체포했다. 현장에서는 장전된 총 및 마약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화학물질과 장비도 발견됐다. 가해 남성은 중범죄를 저지를 의도로 사람을 구금하고 상해를 입히는 등 총 11건의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아파트 밖으로 탈출한 직후 자신의 메모를 받아 준 두 남성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