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페루서 3000년 전 고대무덤 발견...시신 옆에 있는 건 ○○였다

작성 2022.08.31 11:17 ㅣ 수정 2022.08.31 18: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페루와 일본 고고학자들이 합동으로 발굴한 3000년 전의 무덤. 부장품들이 보인다. 페루 문화부
최소한 30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남미 페루에서 발견됐다. 

페루 문화부는 "페루 북부 카하마르카 지방의 파코팜파 유적지를 탐사하던 페루와 일본 고고학자들이 고대 무덤이 발견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무덤이 발견된 곳은 해발 2200m 고지대로 페루가 보호하고 있는 유적지다. 

무덤은 원추 모양으로 땅을 파 시신을 안치하고 부장품을 넣은 뒤 입구를 거대한 바위로 덮는 식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입구는 무게 0.5톤 이상의 거대한 바위로 봉인돼 있었다. 

바위를 밀어내면 바로 부장품들이 보였다. 고인과 함께 무덤에 넣은 부장품 중에는 특히 악기가 많았다. 

소라 껍데기를 이용해 만든 것으로 나팔소리를 내는 푸토토라는 악기였다. 지금의 에콰도르 툼베스와 과야킬 해안에서 구할 수 있는 수산물들의 껍질이었다. 

발굴팀은 "당시 교통이 쉽지 않았겠지만 교류가 활발했다는 사실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3000년 전이지만 당시에도 기술은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소라껍질을 이용한 악기에는 가는 라인이 장식돼 있는 등 한껏 멋을 부린 흔적이 남아 있었다. 

무덤에서는 또 푸른 공작석과 조개껍데기로 만든 구슬 목걸이, 준보석으로 만든 귀걸이 등이 부장품으로 발견됐다. 

발견된 청년에겐 '푸토토의 성직자'라는 애칭이 붙었다. 무덤의 주인이 25~35세 사망한 것으로 보이는 종교인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악기가 주로 종교의식을 거행할 때 사용된 걸 감안할 때 충분히 이런 가설이 가능하다고 발굴팀은 설명했다. 

파코팜파 유적지에선 2009년 '파코팜파 레이디'의 무덤, 2015년 '재규어 뱀의 성직자' 무덤 등 고대 무덤이 여러 차례 발견됐지만 이번 발견은 의미가 특별하다는 게 고고학계의 설명이다. 3000여 년 전 고대사회에 리더(지도자)가 있었는지 고증이 나오지 않았는데 이번 발굴로 종교지도자가 활동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고고학자 유지세키는 "고대 안데스 땅에 지도층이 있었고, 3000년 전까지 그 존재가 확인됐다는 점에서 고대사 연구에 한 획을 긋는 발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루 카하마르카 지방정부는 그간 파코팜파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한 곳에 전시, 종합적 연구와 해석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일명 '역사해석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파코팜파는 2005년부터 지금까지 페루와 일본 고고학계가 공동으로 조사ㆍ연구하고 있는 유적지다. 이번 무덤 발굴도 17년 연구와 추적의 성과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