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최대 1억 명 피해…거대 ‘해저화산’ 日서 발견

입력 : 2018.02.15 17:42 ㅣ 수정 : 2018.02.15 17: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 거대한 규모의 해저화산 용암 돔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본 고베대학이 이끄는 고베 대양저 탐사 센터(KOBEC) 연구진은 큐슈섬 남쪽 키카이 칼데라에서 7300년 전 형성된 것으로 보이는 거대 용암 돔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칼데라는 화구의 일종으로 화산 폭발 후 일부가 무너지면서 생긴 솥 혹은 냄비 형태의 분지다. 키카이 칼데라의 경우 해저에서 여전히 화산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키카이 칼데라에서 발견된 용암 돔은 여러 번의 용암유출로 형성된 돔 모양의 산을 뜻하며, 이 용암 돔이 7300년 전 형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는 3만 2000ℓ의 마그마가 들어있고, 폭은 10㎞, 높이는 600m에 이를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진이 꾸준히 키카이 칼데라를 관찰한 결과 뜨거운 물이 해저에서 분출하는 지점을 수 곳 발견했으며, 이를 통해 화산이 여전히 활동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번 연구는 더 나아가 해저 화산의 정확한 규모 및 생성 시기를 밝혀낸 것이며, 연구진은 만약 이 화산이 해저에서 폭발할 경우 최대 1억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해저화산이 폭발하면 규모나 수심에 따라 수 십 ㎞ 떨어진 지역까지 화산재와 연기가 전해지며, 이러한 현상이 대규모 ‘화산 겨울’(화산재와 연기 등이 태양을 가려 기온이 낮아지는 현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또 이때 발생하는 대규모 쓰나미가 일본 남부뿐만 아니라 대만과 중국 등지를 강타할 수도 있다고 연구진은 내다봤다.

연구를 이끈 요시유키 타츠미 KOBEC 소장은 마이니치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이 화산이 100년 이내에 폭발할 가능성은 1% 정도”라면서 “다만 화산의 활동을 예측하고 미리 대비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와 더불어 거대한 규모의 칼데라 활동을 미리 예측할 수 있도록 꾸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